취업 핫 뉴스

중등 교사도 ‘시끌’… 같은 날 기간제 교사 정규직 전환 찬반 집회 동시 열려 조회수 : 10760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의 기간제교사 정규직전환 반대 기자회견 현장. 

사진=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캠퍼스 잡앤조이=이도희 기자] 교직의 채용축소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중등 기간제 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두고도 찬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8월 9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간제교사 정규직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공정한 선발 제도인 교원임용고시제도를 지키고 기간제교사와 임용고시생과의 형평성을 위해 기간제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반대한다”며 “정부의 방식은 임용고시생 등에 칼을 꽂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 “교원은 전문성이 입증돼야 하고 도덕적으로도 뒤떨어짐이 없어야 하는데 그러려면 자격증과 임용고시라는 최소한의 검증 과정이 필요하다”며 “그래야 교원 자신에게나 학생에게도 떳떳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기간제교사와 영어회화전문 강사, 스포츠 강사는 상당 부분 과정을 알 수 없는 깜깜이 방식의 경로와 인맥을 통해 채용 된다”며 “임용고시는 인맥이 없는 사람들의 대체제로 전락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맞서 같은 날 오후 5시 30분에는 기간제 교사의 정규직화 요구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전국기간제교사연합회는 앞서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의 기자회견과 같은 곳에서 집회를 열고 기간제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 단체는 “기간제교사도 사범대, 교육대, 교육대학원 등을 거치며 교육을 받았고 교원자격증도 있다”며 “기간제교사 역시 대다수가 공정한 채용절차로 선발되기 때문에 임용고시 합격여부만으로 교사의 자격을 나누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하고 있다.


그러나 연합회의 이 같은 주장이 최근 사범대학생과 임용고시 준비생 커뮤니티로 번지면서 기간제교사의 정규직 전환을 둘러싼 갈등이 2차 국면을 맞게 됐다. 이들 사범대생 및 고시생은 “기간제교사의 정규직 전환 대신 신규 정규교사 자리를 늘려야 한다”며 “예비교사의 노력을 헛되게 하지 말아달라”고 반발하고 있다.


tuxi0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