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상반기 공채 합격자 227명의 평균 스펙은? 조회수 : 8779


[캠퍼스 잡앤조이=이신후 인턴기자] 2017년 상반기 공채 공고가 마무리되며 대부분의 기업이 상반기 직원을 선발했다. 이에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상반기 취업에 성공한 227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평균 스펙’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상반기 신입사원의 평균 연령은 26.9세로 나타났다. 이 중에서 최연소 신입사원은 19세, 최고령 사원은 35세였다.


최종학력을 묻는 질문에는 학사가 7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문학사(11%), 학위 없음(6.5%), 석사(6%), 박사 이상(0.9%) 순으로 나타났다. 고졸 이하 학력을 제외한 나머지 학위자들의 대학 소재지는 지방 사립 대학이 34%로 가장 많았다. 지방거점 국립대학은 24%, 서울 소재 대학 20%, 수도권 소재 대학은 18%였다.


이들의 최종 학점 평균은 4.5점으로 환산했을 때 3.6점으로 나타났다. ‘3.5점만 넘으면 취업에 문제없다’는 세간의 소문이 믿을 만한 근거임이 입증된 셈이다.


보유한 어학 자격으로는 예상대로 영어 관련 성적이 가장 많았다. 토익 성적을 보유한 자가 40%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토익스피킹(15%), 오픽(11%) 성적을 갖고 있다는 응답도 있었다.


반면 ‘어학 성적이 없다’고 응답한 예비직장인은 24%나 됐다. 외국 파트너와 업무를 수행하지 않는 이상 어학능력이 큰 부분을 차지하진 않는다는 사실이 증명된 셈이다. 


합격자들은 평균 기타 스펙으로 입사 전 10.4개월의 어학연수 경험과 3.4개의 자격증을 갖추고 있었다. 인턴십은 1.3회, 공모전 등 수상경력은 2.2회가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별 분포는 이공학이 49%, 상경계열이 19%로 분포도가 높았다. 이어 인문·어학 13%, 사회과학 9%, 예체능 7% 순으로 집계됐다.


sino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