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서울시 공기업 지난해 청년 채용률 80.5%...농수산식품공사 53명 전원 청년 채용 조회수 : 4161


△김태수 서울시의원



[캠퍼스 잡앤조이=이건주 인턴기자] 최근 3년간 서울시 산하 공기업의 청년채용률이 76.5%로 청년 일자리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태수 의원(중랑2)이 서울시에서 받은 ‘최근 3년 서울시 공기업 청년고용 현황’을 보면 청년 고용이 의무화된 2014년부터 2016까지 3년 동안 채용된 청년 수는 2843명이다. 2014년 955명중 697명(72.9%), 2015년 909명중 657명(72.2%), 2016년 1849명중 1489명(80.5%)을 청년으로 뽑았다.



기관명

2014년~2016년 채용 인원

정원

(16년 기준)

채용인원

(B)

청년채용

(C)

청년채용률

(B/C)

21,570

3,713

2,843

76.5%

서울메트로

9,150

1,222

1,180

96.5%

서울도시철도

6,524

517

419

81.0%

서울시설공단

2,207

591

306

51.7%

농수산식품공사

298

53

53

100%

SH공사

734

85

82

96.4%

서울의료원

1,246

705

590

83.6%

서울산업진흥원

240

88

24

27.2%

신용보증재단

291

144

7

0.4%

서울문화회관

351

51

33

64.7%

여성가족재단

53

52

25

47.1%

서울시복지재단

97

27

13

48.1%

서울문화재단

109

54

35

64.8%

서울디자인재단

152

68

49

72.0%

서울 관광마케팅

56

14

13

92.8%

50플러스재단

62

42

14

33.3%

△제공 : 서울특별시의회 김태수 의원 


3년간 농수산식품공사는 53명 전원 청년을 채용해 청년 채용률 100%를 보였다. 서울메트로가 96.5%(1222명 중 1180명), SH공사가 96.4%(85명 중 82명)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신용보증재단은 청년 채용률이 0.4%(144명 중 7명)로 가장 낮다. 이어 서울산업진흥원 27.2%(88명 중 24명), 40플러스재단 33.3%(42명 중 14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 10월 서울시의회는 청년 일자리 촉진을 위해 서울시 투자·출자·출연기관의 청년 고용 의무화를 바탕으로 한 ‘서울시 청년 일자리 조례’를 제정했다. 


김 의원은 “조례 제정 이후 정원 3% 의무고용과 면접 정장 무상 대여, 사진 촬영, 헤어 스타일링 등 청년 구직 활동에 드는 비용을 지원하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안정된 삶을 위해서 의회와 서울시가 청년 일자리 만들기에 많은 노력을 하여 청년이 행복한 서울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gunju0326@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고용률·실업률 호조세…그래도 청년층 체감 실업률은 22.9% 다음글소방공무원, 하반기 1500명 추가 선발시 ‘경쟁률 절반’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