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입사시험에 ‘김영란법’ 나왔다. 조회수 : 3250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에 관한 법(이하 김영란법)이 우리사회에 잘 정착하기 위한 과제는 무엇이며 이에 있어서 금융당국이 관리 업무를 효율 있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서술하시오.”


김영란법이 신입사원 채용 관련 필기시험에 등장했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지난 15일 홍익대에서 실시한 신입사원 시험에서 논술형 문제로 김영란법을 관련 내용을 출제했다.

김영란법은 지난 2012년 당시 국민권익위원장이었던 김영란 대법관이 제안한 법안이다. 20138월 정부안이 국회에 제출돼 올해 928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취업포털사이트 및 금감원에 따르면 이번 경영학 법학 경제학 IT 통계학 금융공학 소비자학 등 전 분야 직무 논술 2가지 문제 중 공통으로 김영란법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미선 금감원 인사담당 수석은 작년과 비슷한 유형으로 사회적으로 관심을 이끌었던 문제를 출제한 것이라며 금감원이 문제를 채택하기는 하지만 출제 권한은 출제위원들에게 있기 때문에 김영란법이 왜 신입사원 시험에 출제됐는지는 모른다.”고 답했다.


취업 전문가들은 뉴스와 신문 등에서 김영란법이 화두가 됐었고, 직무관련성 등의 조항은 직장인들이 꼭 알아둬야 할 내용이기 때문에 이미 예상된 문제이기도 했다.”면접이나 논술의 필승전략 중 하나는 사회에서 이슈가 된 뉴스와 시사상식 등을 숙지하고 내 것으로 만들어 완벽히 이해해 실제 시험에서 잘 활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란법은 지난해부터 이미 등장했다. 지방의 한 금융권 은행에서도 김영란법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업은 지난해 치러진 토론면접에서 김영란법 시행으로 인한 금융기업의 영향에 대해 찬반으로 의견을 나누는 시험이 진행됐다.

이 회사 관계자는 김영란법이 시행되기 전이었지만 사회적으로 이슈가 됐고, 한 번 쯤은 생각해보고 의논할 수 있는 주제라고 생각해 김영란법을 토론면접에 적용했다.”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관련 기사

[주목할 만한 책]김영란법, 200문 200답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