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인물

올해 신입사원 합격스펙, 인턴경험 줄고 영어말하기 늘었다 조회수 : 334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취업경기가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올해 취업에 합격한 신입사원의 평균 합격스펙이 예년과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직 취업에 성공한 4년대졸 학력의 신입사원 993명의 ‘합격스펙’을 조사한 결과,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던 ‘인턴경험’ 과 ‘자격증 취득’ 비율은 감소하고,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신입사원 합격스펙 중에는 ‘영어말하기’ 점수 보유자 비율이 73.2%로 작년(61.8%)보다 11.4%P 증가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이외에도 ‘공모전 수상자’ 비율이 29.3%로 작년(26.5%) 보다 2.8%p 증가해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신입사원들의 ‘졸업학점’은 평균 3.7점(4.5점만점)으로 예년과 같았다. ‘토익점수’도 평균 864점으로 작년(평균 836점)과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반면 ‘인턴경험’과 ‘자격증 보유’, ‘해외체류경험’, ‘제2외국어’ 스펙은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크게 감소한 신입직 합격스펙은 ‘인턴경험자 비율’이다. 최근 3년래 매년 상승 추세를 보이던 인턴십 경험자 비율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작년(42.2%)보다 8.8%p 줄어, 올해 33.4%를 기록한 것이다.

 

이어 ‘자격증 보유자 비율’이 65.6%로 작년(73.7%)보다 8.1%p 감소했고, ‘제2외국어’ 가능자 비율도 11.5%로 작년(16.6%)보다 5.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해외체류경험자’ 비율도 작년(38.6%) 보다 4.4%p 감소한 34.2%로 집계됐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올 한해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취준생들이 다양한 직무를 경험하고 취업스펙을 높일 수 있는 인턴십 기회가 예년보다 적었다”며 “자격증 취득 시험 일정 연기나 해외 체류나 어학연수 기회가 상실되면서 올해 신입사원의 평균 합격스펙에 다소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yrim@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대출상환도 힘든데 내 집 마련은 언감생심′… 코로나 세대가 포기한 것들 다음글서초구, 디지털 소외 줄이는 ‘온택트 스마트시니어 경진대회’ 30일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