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인물

직장 내 컨닝 1위 ‘아이디어 도용’···동료한테 당했다 조회수 : 824





[캠퍼스 잡앤조이=홍효진 인턴기자] 학교에서나 있을 법한 ‘컨닝’이 직장 내에서도 빈번히 일어나고 있었다.


커리어가 직장인 377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컨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7.4%가 ‘컨닝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컨닝 피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동료가 컨닝했다(69.5%)고 답했으며 ‘부하 직원(22%), ‘상사(8.5%) 순이었다.


컨닝을 당했을 때 대처 방법으로는 ‘모르는 척 그냥 넘어갔다(73.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증거가 없어서 내 의견을 피력하지 못했다(24.1%)는 의견이 있었고, ‘공식적인 대응은 못하고 사적인 자리에서만 언급했다’, ‘공식적으로 컨닝을 알리고 상황을 바로잡았다’는 의견이 각각 1.4%로 나타났다.


사내에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컨닝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57.8%가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나 제안을 본인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다른 사람이 만든 서식이나 내용을 본인이 사용(23.6%), ‘공동 의견을 본인 이름으로만 제출(15.1%), ‘승진 시험 등에서 정답을 컨닝(2.7%) 순이었다. 기타 ‘가장 타당한 것을 보고 응용하여 제출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응답자의 22.3%가 ‘직장에서 컨닝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로는 ‘아이디어나 해결방안이 떠오르지 않아서(38.1%)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회사에서 인정받기 위해’(32.1%), ‘승진시험 등의 공부를 완벽하게 하지 못해서’(21.4%), ‘다른 사람들도 다 하기 때문에’(8.3%)였다.


‘컨닝이 적발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17.9%가 ‘있다’라고 답했다. 적발되었을 때 대처 방법을 묻자 ‘끝까지 시치미를 뗀다’(73.3%), ‘무조건 용서를 빈다’(20%), ‘컨닝한 사실을 부정하다가 증거가 잡히면 인정한다’(6.7%)로 조사됐다.


hyo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대한항공, 객실승무원 200명 뽑는다···2, 3차면접 전형은? 다음글인사담당자 ″면접 때 꼭 뽑고 싶은 인재″ 3.8%에 불과 ··· 67%, 마음에 안 들어 ′채용 포기′한 적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