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8 뉴스

유은혜 교육부 장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 삼아 미래교육 구체적으로 추진하겠다” 조회수 : 471

 



[한경잡앤조이=정유진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장기화 되는 코로나 위기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미래교육을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한해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해 보다 더 효과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원격교육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실시간 화상수업 지원 등 학습관리시스템 기능을 고도화 할 것”이라며 “전국 초중고 모든 교실에 학교무선망을 구축해 일상화된 원격수업에 맞는 운영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교육안전망(돌봄, 학습, 방역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돌봄 지원, 기초학습지원 등의 학습안전망을 튼튼히 하고 학교방역은 방역물품과 인력지원 등에 더해 학생, 교직원에 대한 심리방역 지원으로 영역을 넓혀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장관은 “교육부는 2022 국가교육과정 개정을 본격적으로 준비해 이 과정을 국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미래사회를 준비하기 위해 미래세대가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 등의 근본적 질문에 대해, 당사자인 학생들을 비롯해 교사, 학부모, 국민과 협의하고 합의된 사항은, 2022 국가교육과정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2 교육과정 개정에 더해 올해 처음 시작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과 고교학점제의 안정적 추진, 교원양성체제개편안 마련, AI(인공지능) 교육 활성화의 다섯 가지 정책은 우리 학교교육을 미래교육으로 이끄는 데 구체적이면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 장관은 “고등교육과 평생교육 역시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교육으로 혁신할 것”이라며 “여러 대학이 교원, 시설, 기술, 교육과정 등을 공유하는 ▲디지털 기반 혁신공유대학 사업 ▲AI등 첨단 분야 인재의 집중 양성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인문사회 등 기초학술지원 ▲사학혁신의 다섯 가지 정책은 우리 대학교육을 미래로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평생학습에서도 대학-평생학습-직업훈련 간 연계를 강화하고 범정부 온라인 평생학습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장기적인 교육정책을 수립하고 교육혁신을 견인할 국가교육위원회를 출범시킬 수 있도록 국회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injin@hankyung.com 사진=한경DB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평소 좋아했던 영상·디자인 재능 살려 중소기업 입사 성공했어요” 다음글특성화고 졸업생들은 왜 거리 투쟁에 나섰나 (下) - “공공부문과 대기업이 고졸 채용에 적극 나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