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8 뉴스

[1618]“경찰의 꿈 대신 선택한 간호조무사, 후회 없는 선택이에요” 조회수 : 9174

멘토 인터뷰④- 이화병원 간호조무사 정선희


[하이틴 잡앤조이 1618=정유진 기자]‘2017 특별한 동행-행진콘서트 IN청양’ 네 번째 주인공은 충청남도 천안시에 위치한 이화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고 있는 정선희 씨다. 간호조무사 사관학교로 정평이 난 천안 성환고를 졸업하고 저출산 인구절벽 시대에 산부인과에서 근무하면서 새 생명 탄생의 특급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다.


Q. 특성화고에 입학하게 된 계기는
A. 중학교 때 진로를 탐색하던 중 특성화고 진학하면 선 취업 후 진학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돼 성환고를 선택했다. 어려서인지 남들보다 뛰어난 적성을 발굴하지 못하고 이에 따라 진로 준비가 어려웠는데, 다양한 전공과목이 있는 특성화고의 문을 우선 두드려 보기로 했다.  


Q. 현재 하는 일을 소개한다면
A. 산부인과 외래 파트에서 근무하면서 원장님 어시스트를 하고 있다.


Q. 이 일을 선택한 이유는
A. 원래 교정직 공무원이나 경찰 등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일을 꿈꿔왔는데, 성환고에서 보건간호과를 전공하면서 간호사로 꿈을 구체화시켰다. 환자를 돕는 여러 가지 간호조무사 업무 중에서도 새 생명 탄생을 바로 옆에서 지켜주는 것이야말로 가장 휴머니즘에 가까운 직업이 아닐까 생각한다.


Q.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을 통해 꿈을 이뤘나
A. 간호조무사 자격증 취득을 위해 학기 중에는 공부에 매진하는 한편, 방학 때마다 적극적으로 실습에 참가했다. 요양병원, 한방병원, 내외과병원, 정형외과 등 여러 진료과목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으며 많은 것을 배우려고 노력했다. 그 과정 중에 치위생이수증을 받기 위해 치과에서도 일한 적 있다. 그리고 사람을 상대하는 직업인만큼 많은 사람들과의 소통과 사회생활 적응을 위해 교내 및 교외에서 또래들을 위한 상담사 활동도 병행했다.


Q. 일을 하면서 어떤 점이 좋고 어떤 점이 아쉬웠나
A. 처음 일을 시작할 때만해도 사회 초년병으로서 조직 생활에 원활히 적응하기 힘들어 다소 어려움을 겪었지만 주변 선배들께서 잘 챙겨주시고 많은 것을 알려주셨다. 또 일찍 사회 생활을 시작하다보니 학교 다니는 친구들과 시간이 맞지 않아 자주 어울리지 못하는 것이 아쉽기는 했다. 요즘은 취업으로 고민하는 친구들이 일찍 자리를 잡은 것을 부러워하기도 한다. 


Q, 진로에 대해 부모님과의 갈등은 없었나
A. 부모님은 굳이 멀리 있는 학교에 가야하는지 꼭 특성화고여야 하는지에 대해 처음에는 반대하는 분위기였다. 특히 일반 고등학교에 갈 수 있는 성적임에도 불구하고 특성화고등학교를 선택한다고 했을 때 다른 사람에 시선과 편견을 우려하시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진학 후 실습에 참가하는 모습과 목표를 세워 달성해가는 과정 보시고는 다른 사람들에게 먼저 자랑하기도 하고 우리 학교를 추천해 주시기도 했다.


Q. 고등학교 생활에 대해 전반적으로 회상한다면
A. 처음 성환고등학교에 진학했을 때에는 그저 놀기 좋아하고 공부는 좀 멀리하는 편이었다. 하지만 실습과 교내활동에는 언제나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등 호기심과 책임감이 많은 사람으로 점차 성장해 갔다.


Q. 회사에 대해 자랑해 준다면
A. 이화병원은 32년이라는 긴 역사를 자랑한다. 진료과목으로는 산부인과를 중심으로 내과, 외과, 영상의학과, 소아과 등이 있고 검진센터도 별도로 운영 중이다. 의원급 진료기관이 많은 천안에서는 보기 드문 상급 진료기관이다.


Q. 일하면서 어렵거나 보람됐을 때는
A. 아무래도 임신부들과 주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다보니 예민한 환자의 경우 대처가 난감할 때가 있고, 설명을 잘 알아듣지 못할 때도 있어서 더욱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 어떤 일이나 마찬가지겠지만 고객이 고맙다고 격려의 한마디를 해줄 때가 가장 보람차고 뿌듯하다.


Q. 특성화고의 장점 및 단점을 설명한다면
A. 선 취업 후 진학 제도를 통해 수능이나 수시로 가기 힘든 대학들을 더 쉽게 낮은 경쟁률로 갈수 있다는 점과 취업이 보장된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다만 업무와 학업을 병행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것은 감내해야한다.


Q. 앞으로의 계획은
A. 대학진학 준비에 앞서 먼저 정말 하고 싶은 공부가 무엇인지 찾아야 한다. 아직 하고 싶은 일도 많고 배우고 싶은 욕심이 많아 진로계획이 바뀔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2년 적금이 만기가 되면 사회복지나 상담심리학과에 진학해 마음이 힘든 사람의 말을 들어주는 일을 하고 싶다.


Q. 중학생들에게 특성화고 및 마이스터고를 추천해 주는 한마디
A. 취업을 한다고 해서 대학 진학을 포기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적성을 찾고 경력을 쌓는 것이 진학의 밑거름이라 생각하고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에 대한 편견을 갖지 말아주었으면 좋겠다.


jin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2개)

의견쓰기
댓글 : 2 건
이전글[1618]대전여상 자소서 모의면접 현장을 가다